“힘내세요 혼자가 아니다”광명시, 자가격리자 응원

격리해제자 생활지원비 지원, 축하 문자 메시지 발송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3/20 [12:27]

광명시청


[미디어투데이] “안녕하세요?~ 열은 없으신 가요? 조금만 더 참고 힘내세요~” 광명시청 공무원들은 매일 하루 2번씩 코로나19로 격리 생활을 하는 자가격리자에게 전화를 한다.

광명시에 현재까지 누적 자가격리자는 284명으로 이 가운데 221명이 해제됐고 63명이 격리 중이다.

광명시는 자가격리자 전담공무원을 정해 격리 기간 동안 1:1로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전담공무원은 휴대전화의 안전관리 앱과 전화 두 가지 방법으로 자가격리자 모니터링을 하고 있으며 어르신 등 앱 사용이 힘든 대상자는 하루 두 번씩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한 공무원은 “처음에는 전화하는 것이 상당히 어색했는데, 오랜 시간 동안 외출도 못 하고 격리된 시민의 마음이 이해되고 가족처럼 느껴졌다 자가격리자들이 건강하게 격리기간을 잘 끝내시고 하루빨리 원래 생활로 돌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담공무원의 전화를 받은 한 자가격리자는 “온종일 혼자 지내려니 외롭고 힘들었는데 시청 직원의 따뜻한 말 한마디가 큰 힘이 된다 세심한 배려에 감사드린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광명시는 자가 격리가 끝난 해제자에게는 축하 인사가 담긴 문자를 발송하고 생활지원비를 지급하고 있다.

생활지원비는 보건복지부가 고시한 생계지원 금액을 준용해 14일 이상 입원·격리된 사람에게 1개월분을 지급하고 14일 미만 격리된 대상자는 일할 계산해 지급한다.

또한 시는 자가 격리자들에게 즉석밥, 라면, 생수, 등이 들어있는 구호물품을 지급해 밖으로 나가지 못하는 격리자들의 생활을 돕고 있다.

아울러 광명시는 장시간의 격리 생활로 힘겨워하는 자가 격리자들을 돕기 위한 심리지원 상담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으며 상담을 원하는 시민은 광명시정신건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자가격리 중인 분들이 힘든 상황 속에서도 감염병 전파 차단을 위해 협조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리고 건강하게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시민들이 지치지 않도록 서로 격려하고 희망의 메시지를 나눠야 한다 사회적 연대로 힘든 시기를 이겨나가자”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