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료원, 성남시민 확진자 2명 완치 퇴원

타지역 확진자 2명도 같은 날 오후 퇴원 , 이동형 음압기 28기 설치 및 67실 음압병상 확충 운영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03/20 [11:41]

성남시의료원, 성남시민 확진자 2명 완치 퇴원


[미디어투데이] 성남시의료원은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완치되어 20일에 퇴원한다고 밝혔다.

이 중 성남시민이 2명, 타지역 확진자는 2명이다.

이는 성남시의료원에서 성남시민의 첫 퇴원 사례다.

성남시민 중 한 명은 지난달 27일 나머지 한 명은 3월 9일 확진판정을 받은 후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되어 음압병상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두 차례 PCR검사 결과 20일 최종 완치 판정을 받았다.

수원과 김포시 타지역 거주 확진자 2명도 같은 날 최종 완치판정을 받고 오후 퇴정 예정이다.

이들은 퇴원 후에도 2주가 자가격리 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성남시의료원은 확진자 치료 병상 확보를 위해 매진하고 있다.

지난 13일 14일 이틀에 걸쳐 이동형 음압기 15기를, 17일에 13기를 추가 설치해 총 28기를 확보했다.

또한 16일부터 기 운영중인 24실 음압병상을 43실 확충해 총 67실 음압병상을 운영 중이다.

추후 필요 시엔 43실 병상을 더 추가로 마련할 방침이다.

성남시의료원은 2월 23일부터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이래 3월 중순으로 예정되었던 개원까지 미룬 채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전력을 다하고 있으며 3월 20일11시 현재 치료 중인 확진자는 58명, 완치돼 퇴원한 환자는 8명이다.

치료 중인 확진자 중 43명이 성남시민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