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쉽게 찾아간다’ 광명시, 다가구주택·원룸 상세주소 부여

상세주소 없는 다가구주택과 원룸 등 1,527개동 대상.기초조사, 의견수렴 등 절차 거쳐 상세주소 직권 부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3/19 [10:39]

광명시청


[미디어투데이] 광명시는 도로명주소 상세주소가 부여되지 않은 다가구주택 과 원룸 등 1,527개 동을 대상으로 상세주소를 부여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3일부터 상세주소 직권부여 기초조사에 들어갔다.

광명시 관련부서 담당자가 건축물대장에 동·층·호가 기재되어 있지 않은 원룸과 다가구주택, 상가 등을 방문해 건축물대장과의 일치 여부, 출입구 등을 확인하고 있다.

시는 오는 5월까지 기초조사를 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6월까지 소유자 및 임차인의 의견수렴을 거쳐 상세주소를 직권으로 부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소유자와 임차인의 신청으로 상세주소를 부여하는 상세주소 신청제도도 홍보해 상세주소가 정확하고 신속하게 부여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광명시 관계자는 “이번 상세주소 직권 부여를 통해 주소를 찾기 힘든 다가구주택의 우편물, 택배 배달이 더욱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응급 상황 시 정확한 위치 파악으로 시민의 안전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담당 공무원이 현장 방문 시 신분증을 확인하시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기 바라며 현장 조사를 통해 정확한 주소가 부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