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제' 의왕과천 예비후보,' 우한코로나19'등 감염병 대책 보건,의료 공약 발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3/17 [16:01]

 

  ©  의왕시청에서의 김성제 의왕 과천 예비후보의  모습  사진 = 김성제 후보실  제공

 

[미디어투데이 / 정치부 = 안상일 기자 ] 민생당 김성제 의왕·과천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6일,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은 ‘코로나19’ 감염증 같은 신종 전염병 발생 시 예방과 확산 방지 등 대응 체계 강화를 위한 보건·의료 공약을 발표했다.

  

김 예비후보는 “‘코로나19’ 감염증의 급격한 확산으로 인해 지금 국민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며, “국민들은 감염 예방을 위한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약국 앞에서 한 시간 전부터 줄을 서야만 하고 자영업자들은 하루하루 생계를 걱정해야만 하는 힘든 상황에 처해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처럼 치료약이 개발되지 않은 ‘코로나19’ 같은 새로운 감염병이 발생했을 때 국민의 생명과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지금처럼 문제점이 드러난 감염병 대응 체계를 전면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서 “▶‘질병관리청’을 신설해 감염병 대응체계 강화 ▶감염병 전문병원 확충 및 바이러스 전문연구기관 설립 ▶권역별 감염병 예방·치료 전담 보건 의료체계 구축 ▶지방대 의대 정원 확대 의료·검역 인력 확보 ▶감염병 발생시 ‘승차진료(Drive-thru)’ 선별 진료 대응시스템 구축 ▶마스크·방호복 등 예방·치료 필수 의료품목 통제 관리시스템 구축” 등이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정부는 안일한 초기 대응으로 코로나19의 유입통제와 마스크 수급 조절도 실패했지만 다행히도 민간 기업은 감염병이 유입되기 전부터 진단키트 개발에 착수해 개발기간 2주, 긴급 사용승인 절차에 1주 등 불과 3주 만에 개발을 완료하여 공급했다.”고 지적했다.

 

또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승차진료(Drive-thru)’ 방식의 선별 진료소 운영은 현장 의료진의 아이디어를 적용한 것으로 이 같은 사례에서도 알 수 있듯이 정부의 진정한 역할은 방역 전문가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현장에 맞는 올바른 대응을 하는 것이다.”고 일갈했다.

 

아울러 “등원하면 코로나19 같은 감염병 발생 시 예방을 위해 공적자금으로 마스크 초기 대응에 필요한 필수 예방품목인 마스크를 구입하여 자치단체를 통해 무상으로 배포하도록 ‘감염예방관리법’을 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민과 소통하는 통합의 정치’를 내세운 김성제 예비후보는 행정고시(36회), 국토해양부 서기관, 민선 5-6기 의왕시장을 거친 행정전문가로 지난 6일 민생당 영입인재 1호로 입당하여 민생당 21대 의왕·과천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활동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