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상처받은 시민들 따뜻하게 보듬어드립니다

수원시행복정신건강복지센터,‘코로나19 온라인상담 서비스’ 시작, 자가격리자 ‘오픈채팅방’도 열어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3/17 [08:45]

수원시행복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들이 상담실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미디어투데이] “자가격리가 끝난 후에도 회사에서 계속해서 체온 측정을 요구했어요. 검체 검사 결과가 ‘음성’이었지만, 동료들이 저를 회피하는 게 느껴졌죠. 이런 일이 반복되면서 ‘나한테 코로나 바이러스가 잠복해 있는 건 아닌가?’ 하는 공포에 시달렸어요.” 수원시행복정신건강복지센터에 상담을 요청한 한 30대 여성은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후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

처음 겪어보는 자가 격리도 무척 힘들었는데, 자가 격리가 끝난 후에도 주변 사람들의 시선 때문에 고통을 받았다.

상담 요원은 여성의 말을 들어주고 스트레스를 줄일 방법을 조언해줬다.

수원시행복정신건강복지센터가 코로나19로 인해 자가 격리 중인 시민과 격리 해제 후 정신적으로 힘들어하는 시민 등에게 심리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2월 7일부터 전화 상담 서비스를 운영했고 3월 16일에는 ‘코로나19 온라인 심리상담 서비스’를 시작했다.

자가격리자를 위한 ‘카카오톡 오픈채팅방’도 열었다.

온라인 심리상담은 모바일 메신저로 이뤄진다.

카카오톡 검색창에서 ‘수원시코로나19 심리상담’을 검색해 채널을 추가한 후 상담직원에게 메시지를 보내면 된다.

전문가와 일대일로 상담할 수 있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저녁 9시까지 운영한다.

자가격리 중인 시민뿐 아니라 코로나19 사태 이후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일반 시민도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은 수원시에 거주하는 자가격리자들이 참여할 수 있다.

센터에서 자가격리자 중인 시민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참여를 요청하면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입장할 수 있다.

자가격리자들이 익명으로 자신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다.

의사, 임상심리사 등 정신건강전문가와 보건 전문 공무원이 오픈채팅에 참여해 도움이 필요한 자가격리자에게 조언을 해주고 코로나19에 관련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한다.

전화상담도 계속된다.

정신건강 전문가가 코로나19로 인해 불안·우울·스트레스 등을 겪는 자가격리자, 일반 시민에게 심리상담을 해준다.

행복정신건강복지센터는 수원시의 모든 자가격리 대상자에게 문자메시지로 상담 서비스를 알리고 있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전문가가 상담자의 정신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고위험군이라고 판단되면 적절한 치료를 받도록 관련 기관으로 연계한다.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는 경기도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운영하는 ‘24시간 핫라인’을 이용할 수 있다.

행복정신건강복지센터는 자가격리 대상자에게 21일 동안 사용할 수 있는 ‘행복을 부르는 긍정 팔찌’, ‘마음정리 노트’ 등으로 구성된 ‘행복키트’도 제공하고 있다.

수원시행복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는 “자가격리를 하는 시민들은 두려움이 크고 자가격리가 해제된 후에도 트라우마를 겪는 경우가 많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이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두려워하지 말고 상담 서비스를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