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암~양재 광역버스 개통 사전점검 실시

주민숙원 광역버스 개통 앞두고 철저한 점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3/13 [10:13]

주민숙원 광역버스 개통 앞두고 철저한 점검


[미디어투데이] 의왕시는 13일 의왕시 월암동에서 양재역까지 운행하는 G3900번 광역버스 개통일을 앞두고 김상돈 시장, 윤미근 시의장, 박근철 도의원을 비롯한 시·도의원들과 함께 안전운행을 위한 합동점검을 월암공영차고지에서 실시했다고 밝혔다.

G3900번 광역버스는 지난해 경기도 노선입찰제 신규노선 중 시가 신청해 선정된 광역노선으로 경기도와 의왕시가 5:5의 재정부담을 통해 운행되는 준공영제 시범노선이다.

이달 17일 개통을 앞둔 G3900번 광역버스는 월암공영차고지를 출발해 장안마을과 의왕역, 금천마을, 의왕보건소, 의왕 톨게이트, 백운사거리를 거쳐 양재역 7번 출구를 종점으로 운행하는 노선으로 총 10대의 프리미엄 좌석버스 신차를 도입해 시민들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장안지구와 백운지구의 신규 입주단지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광역버스인 만큼, 많은 시민들의 이용이 예상되며 정확한 운행정보는 개통일 이후 경기버스정보앱을 통해 운행시간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날 현장점검에 참석한 김상돈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대중교통 이용객이 현저히 줄어들어 운수업계가 침체된 가운데에도 친절기사 인증을 받는 등 운행준비에 최선을 다한 운수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안전운전을 최우선적으로 당부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