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시의회와 코로나19 극복 협력

공적마스크 판매 방법 개선 건의, 방역 활동 공동 노력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3/13 [09:57]

2020년 제2차 군포시․의회 의정협의회 개최 모습


[미디어투데이] 군포시가 시의회와 함께 코로나19 사태로 발생한 시민들의 위기 상황을 해결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12일 개최한 올해 제2차 의정협의회에서 시의원들에게 코로나19 사태로 자가격리 중인 시민 대상 생활지원비 지급 관련, 신속 추진의 필요성 때문에 성립전 예산을 편성해 집행하는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 극복 및 시민·기업 지원 사업 등을 위해 현재 편성 중인 추가경정예산의 4월 심의와 관련, 더 효율적인 예산 편성·집행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동시에 협조 방안을 논의했다.

또 시는 정부의 ‘마스크 5부제’ 시행 이후 지역 내 약국 102개소 전체를 방문, 마스크를 구매하는 시민들의 애로사항을 조사해 파악한 시민의 어려움 해소에 시의회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시에 의하면 가정 형편상 조부모가 주민등록상 동거 상태가 아닌 손자·손녀를 실제로 양육하는 경우, 필요 당위성이 있음에도 대리 구매가 어렵다.

이에 시는 관련 기관에 개선을 요구하는데, 시의회의 활약·동참을 당부한 것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코로나19 사태는 정부와 지자체의 힘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렵고 시의회와 시민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빠르고 효율적인 대처가 가능하다”며 “시는 수시로 달라지는 위기 상황을 시의회와 협력해 최대한 현명하게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