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28일부터 코로나19 진료 시작

국가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 받아 200병상 확보, 노동조합 지도부가 간호업무에 선도적 역할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02/27 [15:47]

2월 26일(수) 오전 근로복지공단 강순희 이사장이 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된 대구병원을 방문해 병상 확보 등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미디어투데이] 근로복지공단은‘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된 공단 대구병원이 오는 28일 오후 1시부터 코로나19 경증환자에 대한 진료와 치료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공단 대구병원은 23일‘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이후 환자 전원 및 지원 대책을 수립해 신속히 200병상을 확보했고 이는 대구지역 지정 780병상 중 26%에 해당한다.

현재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677명으로 병상이 부족해 자가 격리중인 확진자는 309명에 이른다.

공단은 진료에 필요한 인력 166명을 인천 병원 등 9개 소속병원 의료 인력과 정부지원 인력으로 의사 31명, 간호사 121명, 병리사 8명, 방사선사 6명을 확보했다.

또한, 직원 보호를 위해 병동 업무시설 보강 공사 및 임시사무소 설치, 전기·통신 등 설비 공사도 신속하게 추진해 진료에 차질 없도록 진행하고 있다.

공단 의료노동조합에서도 노조 전임자 3명이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적극 동참하며 소속 간호사들의 안전과 현장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공단은 코로나19 대응 관련 ‘중앙대책본부’를 구성해 대구병원의 감염병 진료 준비 등 범정부적인 대응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단은 감염병 위기 경보가‘심각단계’로 격상된 점을 고려 25일부터 공단 차원의 ‘중앙대책본부’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중앙대책본부는 본부 실·국장을 주요 구성원으로 해 보상·재활대응반, 소속병원대응반, 어린이집대응반, 고객홍보대응반으로 구성됐고 본부장인 기획이사가 총괄지휘한다.

중앙대책본부는 신속한 산재보상과 요양을 지원하고 공단병원 및 선별진료소 운영 상황을 실시간 점검해 특이상황에 대해 신속히 대응하고 있다.

강순희 이사장은“진료에 참여하는 소속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특히 의료노동조합 지부장 등 노조전임자가 솔선수범해 원직인 간호사로서 환자치료에 먼저 동참하겠다는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고 보며 노동조합의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히며 “범정부적인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정부의 대책본부와 적극 협조해 대구병원의 차질없는 운영과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노사가 힘을 합쳐 국가적인 위기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