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 평당원, ' 김성제' 전 의왕시장 전략공천 청원 긴급 기자회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2/21 [13:24]

 

 

[미디어투데이] 의왕과천 더불어민주당 당원 50여명은 21일 의왕시청 브리핑 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신창현 국회의원을 컷오프 한 결정은 환영하고 지지하지만 당원들이 분열된 상황에서 지역상황을 무시한 채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한 결정은 재고 해 줄 것을 요청했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더불어민주당 당원 대표 조규형씨는 현역 국회의원을 공천에서 탈락시킨 것은 지역민심의 위중함을 느낀 합당한 조치이고, 현명한 결정이라고 대다수의 당원들은 환영하고 있지만 의왕과천지역을 민주당의 텃밭으로 착각하고 전략공천을 한다면 총선에서 민주당이 결코 승리를 담보할 수 있는 그런 상황은 아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현재 의왕과천 지역의 판세는 민주당 후보와 무소속 김성제 후보 그리고 보수진영 후보가 경쟁 하는 삼자구도로 무소속 김성제 예비후보가 민주당 지지자들의 상당수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는 전략공천을 받은 민주당 후보가 결코 승리할 수 없고 자칫 잘못하면 어부지리로 보수진영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또한 지난 지방선거에서 악의적인 모함이 빌미가 되어 컷오프된 김성제 예비후보는 명예 회복을 위해 끝까지 완주하여 승리하겠다고 다짐하는 상황에서 분열된 당원들을 결집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많은 당원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김성제 전 의왕시장을 복당시켜 전략공천을 하거나 경선에 참여시키는 것 뿐 이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당원대표인 조규형씨는 김 전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 음해세력으로부터 억울한 누명을 썼지만, 작년 초 모든 혐의를 벗었기 때문에 우리 당원들은 김성제 전 의왕시장이 복당하여 민주당의 일원으로서 진정한 원팀이 되기를 학수고대하고 있었다.” 그런데 지역위원장의 방해로 복당이 끝내 불허되면서 신창현 의원에 대한 당원들의 원망이 더욱 커졌고, 이로 인해 우리 지역에서 탄탄했던 민주당의 지지층이 흔들리고 있는 상황을 당지도부와 공관위가 아는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덧붙여,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한 50여명의 당원들은 뜻을 함께하는 민주당 당원들 2000여명의 청원서를 받아 당지도부와 공관위에 제출해 김성제 전 시장의 복당을 간절히 바라는 지역 당원들의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과 소통하는 통합의 정치를 내세운 김성제 예비후보는 행정고시(36), 국토해양부 서기관, 민선 5-6기 의왕시장을 거친 행정전문가로 지난 6.13지방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이 전국을 석권하던 상황에서도 무소속 후보로 출마해 33.86%의 득표를 얻는 등 두터운 고정 지지층을 확보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의왕 = 안상일 기자 )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