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의 모든 축구공·농구공 등은 어린이제품 안전기준을 준수한 국가통합인증마크() 제품만 공급된다.

초등학교 교구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업무협약 체결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02/17 [12:36]

국가통합인증마크()를 획득한 공류 제품 예시


[미디어투데이] 초등학교에서 사용하는 축구공, 농구공 등 스포츠용품은 성인도 사용하는 제품으로 어린이제품 안전기준 준수대상이 아니어서 유해물질 검출 우려 등의 사각지대였는데, 앞으로 초등학교에서 사용하는 공류는 성인용 제품이더라도 어린이제품 안전기준을 준수한, 국가통합인증마크() 부착 제품이 공급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초등학교 교구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정보제공 및 교육지원, 안전한 교구 확산 등의 내용을 담은 ‘‘초등학교 교구의 안전관리 개선방안 이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17일에 체결했다.

한편 최근 초등학교에서 사용되는 축구공, 농구공 등 체육교구에서 유해물질 검출사례 발생사례에 대응해, 국가기술표준원은 스포츠용품 생산·수입업체와 `19.3월부터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한 결과, 낫소, 스타스포츠, 데카트론 3개 업체는 축구공 62개, 농구공 37개 등 총 205개 공류 제품에 대해 `20.1월부터 자발적으로 어린이제품 안전기준에 따른 국가통합인증마크()를 획득하고 제품에 부착하기로 합의했다.

`15년 6월부터 시행되어 온‘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에 따르면 모든 어린이제품은 납·카드뮴·프탈레이트 가소제 등 유해화학물질의 함유량과 물리적 안전요건 등을 시험·검사한 후에 국가통합인증마크()를 획득하고 제품에 부착해야 한다.

초등학교에서는 ‘어린이제품’ 외에도 ‘일반용도 제품’을 체육교구 및 학습교구로 사용하고 있고 초등학교 수는 전국 약 6,000곳, 학생수는 약 275만명이 되는데, 국가기술표준원의 자체 조사에 따르면 초등학교에서 교구 구매 시 국가통합인증마크()를 확인하는 비율이 약 40%에 불과해, 아직은 초등학교에서 어린이가 사용하는 제품에 대한 안전관리 인식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번 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국가기술표준원은 초등학교가 안전한 교구를 구매할 수 있도록 ‘초등학교 교구 구매 가이드라인’을 제작해 배포하고 시도 교육청별로 어린이제품 안전관리제도 및 교구구매 방법에 대한 교육을 지원하게 된다.

그리고 초등학교는 교구 구매시 ‘어린이제품’에 대해서는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에 따른 국가통합인증마크()가 표시된 제품을 구매하고 ‘일반용도 제품’ 구매시에도 업체가 자발적으로 어린이제품 안전기준에 따라 생산해 국가통합인증마크()를 부착한 제품을 우선 구매토록 해, 안전한 초등학교 교구시장이 확대되는 선순환적인 구조를 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가기술표준원 이승우 원장은 “초등학교에 공급하는 스포츠용품에 대한 자발적인 국가통합인증마크() 부착 사례는 국가기술표준원, 전국 교육청, 스포츠용품 제작업체간에 협업체계의 성공사례”고 평가하면서 “정부는 초등학교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어린이제품을 더욱 철저히 관리하겠다“라 밝히면서 ”학교 선생님들은 교구 구매 시 꼭 국가통합인증마크()와 표시사항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으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김승환 회장은 “국가기술표준원과 협조해 초등학교가 교구 구매시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에 따라 안전성이 확인된 제품만을 구입하도록 해 어린이들이 학교에서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