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빙기 맞아 급경사지·소규모 다리 등 1만2881개소 안전점검 실시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02/17 [12:33]

소규모 공공시설의 범위


[미디어투데이] 행정안전부는 해빙기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급경사지와 소규모 공공시설을 대상으로 17일부터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 대상은 붕괴위험이 높은 급경사지 7053개소와 소규모 위험시설 5828개소 등 1만2881개소이며 점검은 관리기관별 자체점검으로 진행된다.

급경사지 안전등급 C등급, D등급, E등급 행안부는 당초 전체 7만여 개 급경사지와 소규모 공공시설에 대한 전수점검을 계획했지만 코로라19 확산 방지에 지자체의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위험지역과 시설을 중심으로 우선 점검하고 이번에 점검대상에서 제외되는 시설은 향후 코로라19 관련 상황이 안정되면 추가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요 점검 내용은 급경사지의 경우 비탈면 시설 이상 유무, 옹벽의 균열 여부·배부름 상태, 낙석 발생 및 붕괴 가능성 등을 집중 살펴볼 예정이다.

소규모 위험시설은 소규모 다리, 개울, 농로 마을진입로 등의 유지 관리 상태와 주변 장애물 현황 등을 점검한다.

점검결과는 관리기관별 누리집에 공개해 점검 책임성을 강화한다.

경미한 지적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조치하고 파손 정도의 식별이 어렵거나 위험성이 높은 경우는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해 보수·보강을 추진한다.

김종한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해빙기가 다가오면서 집 주변 절개지나 축대 등의 시설 붕괴가 우려 된다”며 “꼼꼼한 점검과 신속한 정비를 통해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