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영유아·어린이 감염 쉬운 RSV 주의 당부

시 관계자, “시민들이 걱정하시는 코로나19와는 관련없는 질환”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2/13 [14:55]

평택시청


[미디어투데이] 평택시가 13일 최근 평택 모 산부인과에서 발생한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감염증과 관련해 감염 예방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RSV는 영아의 50~70%가 생후 1년 내 감염되고 4세까지 거의 모든 소아가 1회 이상 감염되는 질환이다.

잠복기는 2~8일이며 감염된 사람의 기침이나 재채기, 직접적인 접촉 또는 바이러스가 오염된 손이나 물품을 만졌을 때 전파된다.

RSV는 코막힘 또는 콧물, 기침 등 일반적으로 보통 내지 중증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

대부분 자연회복 되지만 감염된 영유아 중 일부는 세기관지염이나 폐렴의 증세나 징후를 보이고 0.5%에서 2%는 입원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시는 RSV가 발생한 병원은 방역을 완료했고 거쳐간 신생아들에 대해 조사를 실시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평택보건소 관계자는 “RSV는 최근 시민들께서 걱정하시는 코로나19와는 전혀 관련없는 질환”이라고 강조하며 “그러나 영유아 및 어린이들에게 감염되기 쉬운 질병이므로 손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