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산불 진화 헬기 운용

5월 중순까지 산불방지 비상 근무 체제 가동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1/29 [10:25]
    군포시, 산불 진화 헬기 운용

[미디어투데이] 군포시가 대형 산불이나 신속한 인력 투입이 어려운 산악지역의 화재 진화를 위해 전용 헬기를 운용한다.

2월 1일부터 현장 배치될 산불 진화 헬기는 1회 출동 시 1시간 30분 동안 비행이 가능하고 한 번에 450L의 물을 살포할 수 있는 기종이다.

시에 의하면 이 헬기는 산불 발생 빈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봄철과 가을철에 군포시 수도녹지사업소에서 상시 대기하다 산불 발생 시 5분 이내 투입된다.

이 외에도 시는 봄을 앞두고 ‘2020년 봄철 산불 방지 종합대책’을 수립, 다음달 1일부터 5월 15일까지 비상 근무 체제를 유지하며 산불 예방 및 신속 진화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종합대책에 따라 설치될 대책본부는 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며 8개반 20명이 업무를 담당한다.

또 수리산 내 산불 취약지점을 선정해 25명의 전문예방·진화대원을 배치하고 산불 감시 카메라 9대를 가동해 산불 예방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는 지역 내 16개소에 산불 진화차 2대와 기계화 장비 6대 등을 배치하고 군포소방서와 군포경찰서 등 관계기관과 공조체계를 정비·확립해 산불 발생 시 초기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환경도 갖췄다고 밝혔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산불 대책 시행 기간의 주말과 공휴일에는 산불 초기 진화를 위한 공무원 자원봉사 체계도 운영하는 등 시민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도립공원으로서 많은 사랑을 받는 수리산과 시민 보호를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