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사업청, 방산육성 위해 융자 지원 나서

방위사업 참여기업 등에 2천억원 융자 지원 … 이번 달까지 1차 접수 예정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01/17 [11:09]
    자금 지원분야 및 대출기간

[미디어투데이] 방위사업청은 방위사업 참여기업 및 국방 중소·벤처기업의 경영여건 개선과 지속성장 기반 강화를 위해 2천억원 규모의 ‘2020년 방위산업 이차보전 융자사업’을 실시한다.

‘방위산업 이차보전 융자사업’이란 방위사업 참여기업이 방위사업 수행 및 군수품 생산을 목적으로 연구개발, 시설투자, 수출 등의 자금을 방위사업청 협약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으면, 이에 따른 이자의 대부분을 방위사업청이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간 방위사업청은 기업의 목소리를 사업에 반영하고 참여기회를 확대하고자 스마트공장 및 보안·안전시설 설치자금 신설, 국방 중소· 벤처기업의 연구개발자금 지원범위 확대 및 신청요건 완화 등 지속적으로 사업을 개선해 왔다.

2019년에는 지원규모가 더욱 확대되어 사업 시행 이래 최초로 2,300억원 이상의 자금을 기업이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해 경영 개선에 큰 역할을 했다.

특히 올해는 일자리 창출 및 4차 산업혁명의 기술 개발 기업에 대해 우선 지원하며 전년보다 1~2개월 이상 사업을 앞당겨 조기 지원하는 등 운영방식을 효율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1차 신청은 오는 1월 31일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방위사업청 누리집 공지사항을 참조하거나 방산일자리과로 문의하면 상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아울러 올해 협약 금융기관으로 선정된 NH농협은행의 전국 지점에서 사전 대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방위사업청 박승흥 방위산업진흥국장은 “국방 중소·벤처기업을 비롯한 방위산업분야 기업들이 개발, 생산 등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책을 강화해 방위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