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조기 사업 자체 ‘합동설계단’ 구성 운영

건설 사업 및 주민 숙원 사업 조기 발주로 지역 경제 활성화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01/13 [12:34]
    구리시, 조기 사업 자체 ‘합동설계단’ 구성 운영

[미디어투데이] 구리시는 각종 건설 사업과 주민 숙원 사업을 조기에 발주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오는 2월 28일까지 ‘합동설계단’을 운영한다.

합동설계단은 본청·사업소 시설직 공무원 3개팀 18명으로 구성되어 도로 하천, 상·하수도 및 소규모 주민 편익 사업 등 총 44건에 대해 직접 설계에 나서게 된다.

특히 합동설계단 운영을 통해 각종 건설 사업의 조기 발주를 추진함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뿐 아니라 자체 설계를 통해 약 1억 8000만원 가량의 설계비를 절감할 수 있어 시 재정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최근 임용된 신규 시설직 공무원들의 건설 공사 설계 능력 배양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를 위해 합동설계단은 현장 조사와 주민 의견을 받아 이를 실시 설계에 반영해 오는 2월 말까지 설계를 완료하고 3월부터 사업이 실시될 수 있도록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안승남 시장은 “합동설계단 운영으로 각종 건설 사업 시행 시 설계 시작 단계부터 계획 수립 및 현장 조사, 도면 작성 등 경험 많은 직원들의 설계 지도로 설계 내실화가 기대될 뿐 아니라, 건설 공사 시공에도 철저한 관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