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중국 우한시 폐렴환자 집단발생에 따른 주의 당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1/07 [13:13]
    오산시

[미디어투데이] 오산시 보건소는 지난 3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폐렴 집단발생으로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대책반’ 가동과 우한시 입국자 검역 강화를 발표함에 따라 관내 우한시 방문 또는 체류자 중 다음의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신고대상은 우한시 화난 해산물 시장 방문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호흡기 증상 발생 환자 또는 우한시를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폐렴이 발생한 환자이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1일 우한시에서 폐렴환자가 27명 발생해 환자들은 격리 치료 중이며 밀접접촉자는 모니터링 중이라고 밝혔으며 사람 간 전파나 의료인 감염은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됐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대책반’을 구성해 긴급상황실 24시간 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중국 보건당국 및 세계보건기구 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가동해 정보수집 및 위험평가를 지속하고 있다.

또한 우한시 발 항공편 국내 입국자를 대상으로 발열 감시 및 검역을 강화했고 중국 우한시 방문·체류 후 발열과 호흡기증상이 있는 경우 검역조사를 실시하고 의심환자는 격리조치 후 진단검사가 시행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우한시 방문객들은 가금류나 야생동물과의 접촉을 피하고 현지시장 등 감염위험이 있는 장소의 방문을 자제하며 해외여행 시에는 손 씻기,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