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시민이동권 보장 위한 ‘무상교통’ 추진

2일 시청 대강당서 시무식 열고 신년 핵심 과제 밝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1/02 [10:42]
    2020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말하고 있는 서철모 화성시장


[미디어투데이] “2019년 시민들과 함께 쌓은 참여민주주의 기반을 토대로 경자년 새해에는 도시의 미래가치를 높일 수 있는 혁신적인 정책을 펼쳐나가겠다”서철모 화성시장이 2일 시청 대강당에서 2020년 시무식을 열고 새해 각오를 다졌다.

서 시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 핵심 목표로 시민의 이동권이 보장되는 도시, 친환경 첨단기업도시, 업그레이드된 아동친화도시, 시민들의 생활공간에서 주민자치가 구현되는 도시, 더불어 함께 사는 도시를 만들 것을 밝혔다.

이를 위해 무상교통정책, 산·관·학 거버넌스 구축, 시스템반도체·바이오·미래차 미래 먹거리 산업 기반 조성, 봉담 농수산대학 재생사업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화성창의교육정책 AKION, 청소년 지역회의, 화성형 주민자치회 출범, 지역사회 통합돌봄 강화, 도시가스 보급률 90% 달성, 정조대왕 능행차 유네스코문화유산 등재, 화성 습지 보존 등의 정책도 내놨다.

특히 서 시장은 시민들의 이동권을 확고히 보장하겠다며 2019년 추진한 대중교통정책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올해 초·중·고생 무상교통 정책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최종적으로는 관내 모든 시민에게 적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화성교통공사 설립, 버스공영제 도입, 수요응답형 버스예약시스템 등 법적, 제도적 장치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서 시장은 “무상교통정책은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이면서 상대적으로 버스 손실보전금이 줄어들기 때문에 재정 투입 대비 효과가 높다”며 “또, 이용률이 획기적으로 높아지고 이동수단이 친환경으로 교체된다면 도시환경 문제 해결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