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 운영

2월말까지 취약계층 등 집중 발굴 및 지원 나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2/31 [10:35]
    의왕시

[미디어투데이] 의왕시는 오는 2월말까지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을 운영,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을 적극 찾아 나선다.

이번 기간동안 중점 발굴대상은 계절형 실업, 한파, 주거취약계층 거주자 등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가구 또는 개인이다.

시는 동 주민센터를 통한 찾아가는 방문상담을 강화하고 무한돌봄센터,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희망알리미 등 민·관 협력을 통한 발굴과 지원에 중점을 두고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빅데이터 정보를 기반한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단전·단가스, 각종 보험료 체납, 의료비 과다지출 등 고위험 위기가구에 대해 조사하고 폐지수거 노인, 고시원, 비닐하우스 거주자 등 주거취약계층 전수조사를 통해 현장중심 발굴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발굴된 위기가구 대상자에 대해서는 긴급복지, 무한돌봄사업, 기초생활보장제도, 에너지바우처 등 공적자원을 적극 신청·지원하고 복합적 문제를 보유하고 있는 가구는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속 관리하며 민간 자원을 연계해 위기상황 해소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겨울은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는 시기로 소외된 이웃들이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며“시에서도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모두가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