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1천여명의 선택받은 군포시장

한대희 군포시장, 26일 ‘2019 청소년희망대상’ 수상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2/26 [09:12]
    군포시

[미디어투데이] 한대희 군포시장이 전국의 청소년 1천여명에게 ‘청소년의 삶을 바꾸는 희망’으로 인정받았다.

군포시는 26일 한 시장이 한국청소년재단으로부터 ‘2019 청소년희망대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기초자치단체장 부분 수상자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시상식에 참여한 한 시장은 청소년의 권익 증진 및 정책 참여 기회 확대, 아동친화도시 조성 추진, 청년자립활동공간 ‘I-CAN 플랫폼’ 건립 추진 등의 시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한 노력을 인정받았다는 것이 시와 재단의 설명이다.

앞서 재단은 이번 수상자 선정을 위해 추천 및 신청을 통해 시상 대상을 공모했고 전문가 심사로 1차 후보들을 선별한 후 온라인을 통한 청소년 1천25명의 투표로 최종 시상자를 결정했다.

그 결과 한대희 군포시장을 포함해 3명의 기초자치단체장, 2명의 국회의원 등 총 18명이 올해 청소년희망대상 수상자로 뽑혔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취임 이후 시정 목표인 ‘새로운 군포 100년 만들기’의 주역이 될 청소년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려 꾸준히 노력 중”이라며 “특히 청소년의 시정 참여 확대, 지역사회 안전망 강화, 권익 보장 등으로 생활에서 체감하는 변화를 이뤄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 시장은 “이번 수상은 ‘청소년의 희망’으로서 변하지 않고 열심히 시정을 이끌라는 격려와 응원이라고 생각한다”며 “청소년들이 수상자 선정을 자랑스러워 할 수 있게 시정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