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광역지자체 최초’ 국민행복민원실 최우수기관 … 대통령상 수상

120콜센터 직원 정규직화, 직무역량강화교육, 도민청원제 운영 등 다양한 노력도 반영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2/10 [16:17]
    경기도

[미디어투데이] 경기도가 ‘2019년 민원공무원의 날’ 행사에서 국민행복민원실 부문 최우수기관으로 선정, 전국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민원실을 ‘도민중심공간’으로 조성하고 120 경기도콜센터 상담사 전원을 정규직화 하는 등의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소통, 공감, 맞춤’ 행정서비스를 실현한 성과로 풀이된다.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경기도가 주관한 이날 행사에서는 국민행복민원실 원스톱민원창구 운영 민원제도개선 등 3개 부문에 걸쳐 총 38개 우수기관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도는 전국광역 및 기초자치단체와 시도교육청, 국세청 등을 대상으로 총 13개 우수기관을 선정한 ‘국민행복민원실’ 부문 평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최우수기관 1곳에 주어지는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이어 동두천시, 영월군, 청양군 등 3개 기관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으며 평택시와 안산시를 비롯한 9개 기관은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받았다.

도는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민원실을 개선함으로써 도민 눈높이에 맞는 행정을 실현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도는 지난 10월 몸이 불편한 어르신이나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도 불편함 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민원창구를 개선하고 안내데스크, 북카페, PC존, 수유실 등 민원인 편의 공간 재배치를 통해 더욱 편리한 소통 및 휴식공간을 조성한 것은 물론 긴급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화장실 비상벨을 설치하는 등 민원실을 ‘도민중심공간’으로 개선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지난 7월 120 경기도 콜센터 상담사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함으로써 보다 질 높은 민원행정이 이뤄지도록 한 점도 이번 대통령상 수상에 큰 역할을 했다.

여기에 ‘도민청원제’ 운영을 통한 도정 참여 활성화 민원담당 공무원에 대한 지속적인 직무역량 강화 교육 민원만족도 조사 실시 신속한 민원처리를 위한 ‘민원처리기간 30% 의무단축’ 등 맞춤형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 점도 반영됐다.

도는 오는 2020년부터 특이민원을 전담해 처리하는 대응팀을 신설, 운영함으로써 도민들에게 고품격 민원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 이어서는 국민행복민원실 ‘최우수기관’ 현판 제막식이 진행됐다.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경기도가 전국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대통령상을 수상하게 된 것은 담당 공무원 모두가 사명감을 갖고 보다 나은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해 함께 노력한 결과”며 “앞으로도 도민들에게 최상의 행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