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을 향해, 경계를 뛰어넘는 협력과 도전

부산 벡스코에서 ‘2019 북극협력주간’ 열려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12/09 [15:20]
    포스터

[미디어투데이] 해양수산부와 외교부는 9일부터 오는 13일까지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2019 북극협력주간’을 개최한다.

북극협력주간은 2016년부터 시작되어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행사로 국내외 북극 전문가들이 모여 북극 관련 경제, 과학, 산업,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가능한 북극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이다.

2019 북극협력주간은 ‘북극협력, 경계를 넘어'라는 주제로 열리며 전통과 현대의 경계, 과학과 정책의 경계, 북극권과 비북극권의 경계를 뛰어넘어 북극 발전을 위한 협력 및 상생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행사에는 오운열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 클레오파트라 도움비아-헨리 세계해사대 총장, 아이나르 군나르손 북극이사회 SAO 의장, 오거돈 부산시장 등 국내외 정부기관, 국제기구, 산·학·연 관계자 1,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9일 개막식 10일 정책의 날 11일 과학기술의 날 12일 해운의 날 13일 자원의 날로 정해 분야별로 북극 관련 현안을 논의하고 토론하는 학술행사를 진행한다.

특히 올해는 우리나라가 북극연구를 시작한 지 20년이 되는 해이자, 우리나라와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등 주요 노르딕 국가가 수교 60년을 맞이하는 해로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될 전망이다.

9일 개막식에는 오운열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이 참석해 개회를 선언하고 오거돈 부산시장이 환영사를 할 예정이다. 이어 클레오파트라 도움비아-헨리 세계해사대 총장 및 킴 홀멘 노르웨이 극지연구소 부소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올해 북극 다산기지로 연구체험을 다녀온 2021C 다산주니어’ 청소년들이 생생한 북극 방문 체험기를 발표할 예정이다.

10일 정책의 날에는 우리나라와 주요 노르딕 국가 간 수교 60년을 기념해 향후 북극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과학지식과 정책의 융합 가능성 및 전망을 모색한다.

11일 과학기술의 날에는 그동안 북극에서 수행된 과학연구 결과와 러시아 등 외국의 북극개발 전략에 대해 듣는다.

12일 해운의 날에는 북극항로에 대한 선박 운항 평가, 북극항로를 통한 한국-북동아시아 잠재화물 분석 등 북극 해빙으로 인한 새로운 북극항로 운항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논의한다.

13일 자원의 날에는 북극 기후변화에 따른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북극권 원주민들의 생활현황 등 자연과 인문자원에 대해 토의한다.

이 외에, 일반국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북극 사진전 및 극지 영상물 상영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오운열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북극협력주간이 북극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협력 플랫폼이자, 북극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소통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