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제32회 세계 에이즈의 날’ 캠페인 실시

11월 29일 하남시청에서 에이즈 예방 및 홍보 캠페인 전개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12/02 [15:24]
    하남시, ‘제32회 세계 에이즈의 날’ 캠페인 실시

[미디어투데이] 하남시보건소는 세계보건기구에서 제정한‘제32회 세계 에이즈의 날’을 맞아 지난달 29일 하남시청에서 에이즈 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세계 에이즈의 날은 1988년 개최된‘세계보건장관 회의’의 런던선언을 채택하면서 UN에서 제정한 날로 이 날을 전후로 에이즈 예방 및 감염인 편견·차별 해소를 위한 다각적인 홍보를 매년 추진해오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에이즈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18년 한해 1206명이 신규 감염자로 신고 됐으며 연령구성은 20대가 32.8%로 가장 많았으며 30대 27.2%, 40대 17.5% 순으로 20~40대가 전체의 77.4%를 차지한다.

해마다 감염인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지만 에이즈에 관련된 잘못된 정보로 이들에 대한 차별과 편견은 여전히 남아있는 실정이다.

에이즈란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가 몸속에 침입해 면역력을 저하시킴으로써 바이러스 및 세균성 질환, 결핵 등 각종 감염성 질병이 나타나는 경우를 말하며 증상은 감기, 몸살 등의 일반적인 증상이 나타나므로 증상만으로는 에이즈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없어 검진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에이즈는 대부분 성 접촉으로 감염되므로 건전한 성생활 및 올바른 콘돔 사용이 중요하며 식사하기, 악수하기 등 가벼운 피부접촉, 화장실 변기 공동사용 등 일상생활을 통해서는 감염되지 않는다.

또한, 효과적인 치료법이 도입돼 당뇨나 고혈압처럼 조기발견 및 꾸준한 치료로 관리가 가능한 만성질환이다.

하남시보건소는 에이즈 조기진단 및 예방을 위해 무료 익명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에이즈에 대한 잘못된 정보로 인해 감염인에 대한 사회적 차별이나 편견이 발생하지 않도록 올바른 정보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