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2019 경기도자페어’ 관람객 2,000명에게 ‘통큰 경품’

한국도자재단, 12월 5일부터 8일까지 양재 aT센터에서 ‘2019 경기도자페어’ 개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2/02 [07:50]
    경기도청

[미디어투데이] 한국도자재단은 오는 5일부터 8일까지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개최되는 ‘2019 경기도자페어’에서 현장관람객을 위한 풍성한 경품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2019 경기도자페어 관람객 경품 이벤트’는 행사에 대한 관람객의 기대감과 만족도를 높이고 더 많은 관람객들이 행사에 참여해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새 도자 줄게, 헌 도자 다오’, ‘도자 스탬프 투어’, ‘설문조사 이벤트’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새 도자 줄게, 헌 도자 다오’는 멜라민 그릇, 깨진 그릇 등을 가져오면 경품권이 들어있는 럭키박스로 교환해 주는 이벤트로 매일 오전 10시부터 선착순 100명에게 최대 50만원까지의 도자구입 교환권을 증정한다.

도자구입 교환권은 페어 행사장 내 도자 판매관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으며 50만원권 5만원권 3만원권 1만원권 등 총 1,000만원 상당 도자구입 교환권이 제공될 예정이다.

‘도자 스탬프 투어’는 판매관, 이벤트관 등 행사장 곳곳에 마련된 도자페어 스탬프를 찾아 이벤트 용지에 찍어오면 매일 선착순 150명에게 예쁜 에코백을 랜덤으로 증정하는 이벤트로 관람객들이 페어 콘텐츠를 더 많이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 외에 행사장을 둘러보고 행사장 및 전시에 대한 설문에 참여하는 선착순 1,100명에게 도자 술잔 세트 또는 한정판 머그컵을 제공하는 ‘설문조사 이벤트’도 진행될 예정이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경기도자페어는 아름다운 우리 도자와 식생활 문화 트렌드를 제시하기 위해 기획된 국내 최대 도자박람회다”며 “이번 경기도자페어의 푸짐한 경품이벤트를 통해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행사를 더욱 더 즐기면서 우리 도자문화를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