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관광두레사업 ‘2019년 성과보고회’ 개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1/28 [15:45]
    안성시, 관광두레사업 ‘2019년 성과보고회’ 개최

[미디어투데이] 안성시는 지난 26일 안성지역 관광두레사업 '2019년 1년차 성과보고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2020년 새해 맞을 준비를 모두 마쳤다고 밝혔다.

'안성시 도농교류지원센터 교육장'에서 진행된 이날 성과보고회에는 관광두레사업 추진 4개 주민사업체 구성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사업체별 사업계획 수립과정 공유, 주민사업체별 수립된 사업계획 발표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성과보고회를 진행한 안성 관광두레 김도영PD는 그 간의 소회를 밝히면서 “각 주민사업체 구성원들이 바쁜 일정 속에서도 각자의 경쟁력 있는 사업계획 수립을 위해 타이트한 교육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며 “그 결과 각 주민사업체별 색깔을 지닌 사업 콘셉트와 경쟁력 있는 사업계획이 도출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원하는 관광두레사업은 지역주민들이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사업체를 창업하고 경영할 수 있도록 밀착 지원하며 관광객의 소비가 지역 발전에 기여하는 지역 관광생태계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안성지역은 지난 4월에 2019년 관광두레사업 추진 지역으로 최종 선정됐으며 5월부터 본격적으로 관광두레 사업을 추진해 왔다.

안성 지역관광 진단, 예비 주민사업체 조사·발굴 과정을 거쳐 최종 4개의 주민사업체를 선정했으며 자체 통합워크숍, 분야별 전문가 멘토링, 관련분야 선진사례지 견학 등을 통해 11월까지 각 주민사업체별 경쟁력 있는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시 관계자는 “안성시는 내년에도 2~3개의 신규 관광두레사업 추진 주민사업체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