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다함께돌봄센터 ‘신길가치키움터’ 1호점 개소

신길휴먼시아4단지 주민공동시설에 마련…초등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 해소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1/28 [10:14]
    안산시 다함께돌봄센터 ‘신길가치키움터’ 1호점 개소

[미디어투데이] 안산시는 신길동 휴먼시아4단지 주민공동시설에 ‘안산시 다함께돌봄센터’ 1호점 ‘신길가치키움터’를 설치, 개소식을 갖고 운영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다함께돌봄센터’는 공공시설이나 주민공동시설 등 유휴공간을 시가 활용해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로 소득 수준과 상관없이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에게 돌봄과 독서·숙제지도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시는 돌봄센터에 대한 시민공감대 형성을 위해 시민공모를 통해 ‘가치키움터’를 안산의 고유 명칭으로 정했다.

전날 열린 개소식에는 윤화섭 안산시장을 비롯해 지역구 의원, 입주자대표회의 관계자, 지역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해 돌봄센터 개소를 함께 축하했다.

신길휴먼시아4단지 주민복지관 2층에 위치한 ‘신길가치키움터’는 지난 8월 신길휴먼시아4단지 입주자대표회의와 공간 무상사용 협약을 맺고 2개의 활동실, 주방, 사무실 등을 갖춘 면적 230㎡ 공간을 리모델링해 조성했다.

앞으로 사회적협동조합 ‘하다’가 위탁운영을 통해 상시·일시돌봄, 돌봄프로그램 운영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시 다함께돌봄센터 첫 사례인 ‘신길가치키움터’가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돌봄공동체 조성의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초등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다함께돌봄센터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