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생활관리사와 약속지켜 간담회 자리 마련

1천1백여명 노인 돌보는 생활관리사 46명과 간담회 자리 가져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1/27 [14:09]
    생활관리사와 약속지켜 간담회 자리 마련

[미디어투데이] 광명시는 지난 26일 소하노인종합복지관에서 노인돌봄서비스 생활관리사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소하노인종합복지관 개관 10주년 토크콘서트에서 수렴한 의견을 반영해 마련됐으며 생활관리사 46명이 참여했다. 간담회에서는 생활관리들의 고충을 듣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노인돌봄기본서비스는 독거노인의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해 혼자 살고 있는 만65세 이상의 독거노인 중 소득·건강·주거·사회적 접촉 등의 수준이 열악한 노인에게 안부확인 및 말벗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생활관리사는 독거노인에게 주1회 방문, 주2회 전화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 46명의 생활관리사들이 약 1천1백여명의 독거노인을 보살피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독거노인의 고독사 예방을 위해 열심히 일하시는 생활관리사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독거노인이 소외되지 않도록 잘 보살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생활관리사는 “연말이라 바쁜 와중에도 토크 콘서트때의 약속을 잊지 않고 찾아와 주신 시장님께 감사드린다. 내년부터 어르신들을 위한 돌봄서비스가 노인맞춤돌봄서비스로 변경되어 직무가 힘들어진다고 해서 걱정도 되지만 오늘 간담회가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