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복정 어울림 빛 축제’ 12월 1일 점등

한 달간 1.35㎞ 거리 곳곳 빛으로 물들여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11/27 [10:03]
    성남 ‘복정 어울림 빛 축제’ 12월 1일 점등

[미디어투데이] ‘제8회 복정 어울림 빛 축제’가 오는 12월 1일부터 31일까지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산책로 1.35㎞ 구간에서 열린다.

‘함께 빛을 나누는 마을’을 주제로 한 이번 축제는 첫날 오후 6시 복정동 분수광장에서 시민 500여명이 참여하는 점등식으로 시작된다.

복정 광장의 대형트리를 비롯한 100만여 개 전구로 꾸민 50여 개의 거리 조형 장식물의 불을 일제히 켠다. 걸그룹 레이디 주하, 트로트 가수 장민호 등 초청 가수 공연과 선한목자교회 합창단의 ‘서로 사랑하자’ 공연이 화려한 조명 속에 펼쳐진다.

이날부터 한 달간 복정동 일대는 매일 오후 5시부터 자정까지 조형물들이 불을 밝혀 거리 곳곳을 빛으로 물들인다.

복정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천대까지 이어지는 상가 거리는 5개 구간으로 구분해 빛의 향연을 보여준다. 꽃 모양 조명으로 꾸민 겨울꽃 게이트, 눈 결정 모양 조명의 복정골 눈빛거리, 겨울 나비로 꾸민 스카이라인, 샹들리에를 매단 복정골 파티거리, 분수광장 일루미네이션을 감상할 수 있다.

축제 기간 중인 12월 12일과 19일은 오후 2시 30분부터 복정동 분수광장에서 관람객을 위한 문화공연을 연다.

쌍무지개팀의 ‘한잔해’, 이 느낌의 ‘붉은 노을’ 등의 버스킹 공연을 함께 할 수 있고 주민 즉석 노래자랑에 참여할 수 있다.

이번 축제는 복정동빛축제추진위원회가 마을 공동체의 화합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획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