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돌봄서비스 제공 사회복지사·생활지원사 모집

용인시, 총 222명 25일부터…안전·생활·사회참여·일상지원 등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11/25 [17:09]
    어르신 돌봄서비스 제공 사회복지사·생활지원사 모집

[미디어투데이] 용인시는 내년부터 관내 9곳 노인복지 관련 기관에서 어르신들에게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전담사회복지사 16명과 생활지원사 206명을 25일부터 모집한다.

정부의 어르신 돌봄서비스 확대에 따라 2곳이던 서비스 제공기관을 9곳으로 확충한 데 따른 것이다.

사회복지사는 사회복지시설에 1년 이상 근무한 경력이 있는 사회복지사라면 응시할 수 있으며 서비스 상담과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업무를 하게 된다.

생활지원사는 어르신에게 돌봄 서비스를 할 역량과 의지를 갖춘 사람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사회복지사·요양보호사 자격이 있는 사람을 우선 채용한다.

수행기관은 이들을 채용해 어르신에게 안부확인 등 안전 지원과 영양섭취·낙상예방 등의 생활교육, 친구 만들기 등 사회참여, 외출 동행·장보기 등 일상생활 지원, 혹한기 물품 지원 등 연계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채용에 대한 문의와 지원서 제출은 각 기관으로 하면 된다. 제출 기한은 기관별로 상이하다.

대상기관은 처인1권역에 인보노인복지센터, 처인2권역에 용인대학교 사회봉사센터, 처인3권역은 용인시처인노인복지관이다.

또 기흥1권역은 용인시기흥노인복지관, 기흥3권역은 루터대학교 용인노인복지센터, 기흥4권역은 구성농협 재가노인복지센터, 수지2권역은 용인시수지노인복지관이다.

앞서 시는 지난 10월 대상자와 지역 실정에 따라 시 전역을 9곳으로 나눠 사업수행기관을 공모하고 심사위원회를 거쳐 7곳을 선정한 바 있다.

기흥2권역과 수지1권역은 11월말까지 수행기관을 다시 선정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가까운 곳에서 다양한 통합서비스를 제공해 어르신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며 “내 부모처럼 돌볼 사회복지사와 생활지원사에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가져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