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고>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서울지방병무청 문지우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6/04 [12:40]

 <기 고 >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서울지방보훈청 보상과 문지우 주무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격언이 있다.

 

6·25를 겪은 세대들은 많지 않지만, 최근 해외에서 발생하는 전쟁의 참혹함은 비단 격어보지 않더라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최근 많은 뉴스에서 북한은 침공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언급하고 있다.

 

그러나 주변을 둘러보면 이런 상황에 대해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사람은 많지 않아보인다.

 

현재 국제 정세는 장기화된 러-우전쟁, 이스라엘 가자지구전쟁 및 미-중갈등과 냉·전 진영화, 중국의 대만 침공위협 등 대립의 분위기로 가고 있다.

 

최근 전쟁은 장기화의 경향이 있다, 무기의 발달로 인해 승패를 떠나 전쟁 당사자는 어느쪽이든 인적/물적 심각한 피해가 불가피하며,

 

전쟁 이후에는 국제사회에서 경쟁력이 낮아져, 국가의 미래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은 자명하다.

 

결론적으로 전쟁은 이기는 것 보다 발생하지 않게 하는 것이 진정한 승리라고 볼 수 있다.

 

전쟁은 여러 가지 이해관계에 의해 발생된다.

 

이념갈등과 정치적 이해관계, 결제적인 이익, 인종, 종교, 문화적 갈등 등 복합적인 원인으로 인해 발생된다.

 

전쟁은 막기 위해서는 압도적인 군사력과 경쟁력이 있으면 가능하지만, 현재 우리 주변국 정황상 당장 우리나라가 가지기는 어려운 부분이다,

 

외교적인 협력 강화를 통한 협상과 조율, 경제적인 상호의존을 통한 국가간 갈등 축소, 문화적인 교류를 통한 갈등 해소를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우방국 및 주변 국가와의 상호 협조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갈등을 풀어가는 것이 전쟁을 막는 방법이며,

 

개인적인 차원에서는 이러한 안보의식을 가지고 행동하는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최근 인터넷이나, SNS를 통한 국가 간 비방이나 지나친 민족주의 의식 표출로 국가 간 갈등이 악화되는 사례들이 자주 발생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최근 긴장의 국면에서 이러한 시발점을 만들지 않는 현명한 태도를 가지는 것 또한 전쟁의 가능성을 줄일수 있는 방법이라 하겠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7월의 '봉포해변'을 즐기는 사람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