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眼)>경기 "평화누리특별자치도" 명칭은 '철회' 되어야 한다 /정치부장 안상일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6/03 [22:10]

 

김동연 지사가 의욕적으로 추진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명칭인 '평화누리특별자치도'는 철회 하는것이 순리다. 김 지사는 지난 5월29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을 통해 도민청원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지사는 " 평화누리특별자치도(경기북도 분도)를  반대 합니다" 라는 청원에 대해 직접 답변한 것이다.

 

청원인 5만여명 (공식집계4만7천804명))의 반대 청원에 대해 김지사는 "경기도가 추진하는것은 '분도'가 아니라 '특별자치도'이고, 특별자치도가 설치되면, 수도권 규제에서 벗어나 무한한 잠재력의 활용이 가능해진다. 또한 경기북부의 무한 잠재력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성장동력으로 바꿔줄 기폭제"라고 밝혔다.

 

그러나 3시간에 걸쳐 도민과 소통했다지만 참여인원은 500명도 않됐다.  "도민이 묻고 김동연이 대답한다'' 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초라한 수준이다. 

 

또한 이에 대해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은 지난 31일  " 화만 키운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짓기''라는 논평을 발표했다. '태명'까지 내세운 비겁한 변명 이라고까지 신랄한 논평을 내놨다. 

 

결국 도의회 양당간의 합의에 의해 의욕적으로 추진한 '경기북부특별자치도'설치 추진은 행정안전부의 설득에도 실패했고, 입법성과도 내지 못했다.심지어 전임 지사인 '이재명' 더불어 민주당 대표는' 반대'의사 까지 밝히는 촌극까지 있었다.

 

상당수 경기도민은 김동연 지사의 '평화누리특별자치도'의 명칭은 김 지사의 차기 대권 (大權) 도전의사(?)의 표현이라고 까지 거센 비판을 하고있다 '평화누리'라는 단어는 경기도와는 상당부분 거리가 있는 '무관한' 어휘라고 주장하는것이다. 

 

김동연지사는 29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을 통해 1천 500만 경기도민의 '평화누리특별자치도' 명칭에 대한'가슴속' 생각을 읽었을 것이라고 판단된다. 

 

김 지사에게 미련갖지말고 이쯤에서 '평화누리특별자치도' 명칭 추진은 철회되어야 한다는것은 필자만의 생각이 아니라는 점을 전언한다. 김동연 지사의 결단을 촉구한다 ( 정치부장/안상일 )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7월의 '봉포해변'을 즐기는 사람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