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1동 공유경제 활성화로 지역재생 추구

군포1동 ‘행복 어울림터’ 개소식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1/22 [11:13]
    군포1동 행복 어울림터 개소식

[미디어투데이] 군포시 군포1동이 공유경제 활성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플랫폼을 만드는 등, 지역협동 네트워크 구축작업에 착수했다.

군포1동 주민자치위원회는 지난 21일 오후 주민자치센터 옆 건물에서 한대희 군포시장과 김정우 국회의원,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나눔 플랫폼 시범사업인 ‘행복 어울림터’ 사업장 개소식을 가졌다.

‘행복 어울림터’ 사업은 마을공동체 사업과 연계하고 공유경제 활성화 등을 통해 지역협동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재능기부를 통한 저소득층 이.미용 봉사 등 지역복지를 시작으로 지역사랑방, 그리고 주민들에게 공구를 대여해주는 공구도서관 운영 등 공유경제 활성화, 주민들이 만든 상품의 공동판매공간을 제공하는 등 소시민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주민참여예산시스템을 통해 제기된 주민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검증하는 등, 지역재생을 위한 물리적 공간 역할도 하게 된다고 주민자치위는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서 한시장은 ”지역주민들이 힘을 모아서 작지만 소중한 지역경제가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선수 군포1.2.대야행정복지센터장은 ”소외계층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고 주민이 중심이 되는 나눔 공간을 활성화하고자 한다“며 ”행복 어울림터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