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음식점 18개소 ‘매우우수’등 위생등급 지정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11/14 [16:18]
    양주시

[미디어투데이] 양주시는 관내 18개소의 음식점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관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 평가에서 등급을 지정받았다고 밝혔다.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음식점의 위생상태를 평가해 위생 관리 수준이 우수한 음식점을 3단계로 등급별로 지정하고 이를 공개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하는 국가 인증 제도로서 지난 2017년 처음 시행됐다.

올해는 7월부터 지정을 시작해 현재까지 일반음식점을 비롯한 휴게음식점, 제과점 등 관내 18개소가 위생등급을 지정받았다.

등급 평가는 객관성과 전문성을 위해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에 위탁해 실시하며 평가 결과에 따라 90점 이상은 매우우수, 85점이상 90점미만은 우수, 80점이상 85점미만은 좋음으로 지정한다.

이번에 위생등급 평가가 이뤄지며 이디야 양주옥정로데오점, 양주미소점, 양주삼숭점 등 3개소가 ‘매우 우수’등급을, 참숯불본가 더 프라임 등 15개소가 ‘좋음’ 등급에 지정됐다.

시 관계자는 “음식점 위생등급제를 통해 시민들이 깨끗하고 안전한 음식점을 믿고 선택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