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배찬파주시의장,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파주시 관광 재개 희망’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11/11 [15:34]
    근현대사박물관

[미디어투데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파주시 관광이 중단된 상태로 지역주민의 생존권이 위협받는 등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빠른 시일 내 DMZ관광, 시티투어, 임진강생태탐방이 재개되기를 희망한다”

지난 8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를 위해 중단된 파주시 관광 재개를 희망하며 파주출판단지, 헤이리 근현대사박물관을 체험하면서 손배찬 의장이 강조한 말이다.

손배찬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시티투어 코스의 일부 관광지를 방문하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이후 중단된 시티투어의 노선을 재정비하고 지역경제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파주시티투어는 요일별 당일코스와 1박 2일 주말 체류형 코스가 있으며 대폭 강화된 방역대책을 세워 관광객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파주시티투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한 후 지난달 2일부터 중단된 상태다.

파주시의회 의원들은 “파주시티투어가 재개될 것에 대비해 의회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관광시스템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ASF 차단 방지를 위해 파주지역의 모든 돼지를 수매하거나 살처분 했고 현재까지 추가적인 확진 판결이 나오지 않고 있어 영농인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강화된 방역 대책을 마련하고 강화한다면 관광을 재개해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주시에 따르면 “DMZ 평화관광 중단 이후 통일촌마을 관광객이 전년대비 100만명이 줄고 지역경제에서 관광수익이 전년대비 90% 감소했다”며 “지난 10월 24일 관계자회의와 10월 28일 긴급 대책회의를 거쳐 대폭 강화된 방역대책을 세우고 추가 방역시설과 방역 매뉴얼을 정비하는 등 관광객을 맞을 준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