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울도서관에서 ‘음악이 흐르는 도서관 콘서트 ’열려

소리울아트리움 200석 전석 무료 선착순 입장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1/07 [15:06]
    ‘선율에 담은 수채화’ 포스터

[미디어투데이]악기와 도서를 대여하고 다양한 악기들을 체험할 수 있는 음악 특성화 도서관인 ‘소리울도서관’ 에서 매 주말 ‘음악이 흐르는 도서관 콘서트’가 열린다. 소리울도서관 3층 소리울아트리움에서 진행되는 이 공연은 여러 가지 편성의 앙상블 연주로 구성되어 있으며 클래식부터 전통음악, 대중가요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11월 9일 토요일 2시에는 소프라노, 클라리넷, 피아노로 구성 된 앙상블 휘바의 ‘선율에 담은 수채화’ 연주가 예정되어 있다. 슈베르트의 바위위의 목동, 드뷔시 아라베스크 등 클래식 음악과 김효근의 첫사랑과 같은 대중음악을 아름다운 음색으로 감상할 수 있다.

11월 10일 일요일 2시 ‘안녕? 가을’ 은 보컬, 기타, 타악기로 구성 된 밴드가 이문세의 가을이 오면, 폴킴의 안녕 등 다양한 레퍼토리의 음악을 연주한다. 특히 콩가, 봉고 등 라틴계열의 타악기와 여러 가지 타악기들을 사용해 다채롭고 재미있는 연주를 들을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