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운정 테크노밸리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11/07 [11:26]
    운정 테크노밸리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미디어투데이] 파주시는 지난 6일 운정 테크노밸리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용역 추진에 들어갔다.

그간 파주 운정신도시는 3기 신도시 발표에 따른 베드타운 전락을 우려하는 민원이 지속되고 직장과 주거지 근접이 가능한 자족도시 기능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운정 테크노밸리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용역을 통해 경제적, 제도적, 인프라 측면에서 최적의 산업단지계획을 위한 기초조사, 기본구상 및 타당성 검토 등을 통해 구체적인 산업단지 구상안을 도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운정신도시 주변지역은 자유로 초고속철도망 GTX-A, 제2순환고속도로 서울~문산간 고속도로 등 최적의 교통 접근성을 갖추고 인근 출판단지, 문발·신촌산업단지 등 기존 산업단지와 연계해 시너지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운정 테크노밸리는 정보통신산업, 연구개발업 등의 첨단산업 도입에 필요한 산업용지와 창업기술교육 등이 가능한 공공지원센터, 많은 유동인구를 고려한 복합문화시설 등 공간의 배치를 구상해 내년 2월 기본구상 및 타당성 검토 용역이 완료될 예정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인구의 양적증가와 함께 동일 생활권내에서 잠자리와 일자리가 동시에 충족돼 일과 가정의 양립이 중요하다”며 “파주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맞춘 용역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