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국제안전도시 공인 기본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중장기 안전 추진계획 수립, 안전도시 기반 구축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1/06 [16:51]
    광명시, 국제안전도시 공인 기본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미디어투데이] 광명시는 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박승원 시장 주재로 ‘국제안전도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시는 ‘안전하고 건강한 광명시’를 만들기 위해 광명시 국제안전도시 공인 사업 기본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국제안전도시 인증도전에 나섰다.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가 인증하는 국제안전도시는 ‘사고와 재해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위해 지역사회 모든 구성원들이 지속적이고 능동적으로 노력하는 도시’를 의미한다.이날 보고회는 협성대학교가 국제안전도시 사업의 이해, 과업개요, 향후 추진계획을 보고하고 박승원 시장을 비롯한 관련 시민단체와 각 부서장 및 전문가 등 45명이 참석해 안전도시 사업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시는 연구용역을 통해 우리 지역의 안전관리 수준과 취약점을 진단하고 중장기 추진계획을 수립해 시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기반을 갖춰 나간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날 국제공인 안전도시위원회 위원 15명과 공인의 중추적인 실무역할을 담당할 안전도시실무위원회 위원 25명을 위촉했다. 실무위원은 앞으로 5개 분과별로 안전한 광명시를 만들기 위한 정책제안과 방향제시 등 제도 개선에 실무적 역할을 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오늘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는 시민들의 일상생활이 안전할 수 있도록 광명시가 국제안전도시로 공인받기 위한 중요한 자리이다”며 “시민단체가 주도하는 가운데 지역 내 안전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관련부서가 힘을 합쳐,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광명시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