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지방자치 종합경쟁력 ‘급상승’

한국공공자치연구원 조사결과 전국 75개市 중 4위로 발돋움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11/05 [10:50]
    용인시

[미디어투데이] 용인시는 지난 4일 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 조사한 한국지방자치경쟁력지수에서 전국 75개 기초 시 가운데 4위에 오르며 전년에 비해 경쟁력이 급상승했다고 밝혔다.

경쟁력지수는 각 지자체의 경쟁력을 측정·활용하기 위해 조사하는데 관련 기관의 통계자료나 연보 등을 바탕으로 인적자원, 도시인프라, 산업기반, 공공행정 등 13개 항목 33개 분야를 종합해 평가한다.

시는 올해 인구가 107만으로 늘어나 전국 기초 지자체 중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대도시로 성장해 경영활동 잠재력이 풍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처인구 원삼면 일대 용인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보정·마북 일대 플랫폼시티 건설 등으로 경제자족도시 발판을 만든 것이 경쟁력을 높인 주요 지표로 작용했다.

아울러 시민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방범·교통 등 CCTV 7748대를 통합 운영하도록 해 실시간 정보를 공유하는 스마트시티 플랫폼 구축하고 전국 최초로 2년 연속 정부의 재난관리평가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점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시 관계자는 “올해 지방자치 경쟁력이 급상승 한 것은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 환경을 만드는 것을 발전전략으로 삼은 민선7기 주요 정책들이 본격 실행되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