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 럼 > 오산시, "곽퇴본"과 곽상욱 시장

- 곽 시장은 "명예회복"을 위해 "이권재", "곽퇴본"을 형사고소 하라 -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1/03 [20:05]

 

     

[미디어투데이] 오산시에는 "곽퇴본"이라는 시민 조직이 있다. '곽상욱 퇴진운동본부'의 약칭이다.  2016년부터 불륜 논란 의혹이 있는 곽상욱 오산시장을 퇴진시키기 위한 시민단체다.

 

최근 오산시가 곽상욱 시장의 불륜 의혹 논란으로 '만신창이'가 됐다. 물론 불륜 의혹은 곽상욱 시장의 개인적인 일탈로 오산시 행정과는 직접 관련이 없다. 그러나 시정의 최고 책임자가 사적은 문제라 하더라도 행정업무 수행에서 많은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 미디어투데이 2019년 11월3일자 "곽상욱 오산시장,불륜 녹취록 배포 중지 가처분 신청 " 기각 " 기사 참조 )

 

오산시는 명실상부한 전국 제일의 "교육도시"다. 오산시 공직자는 물론 많은 시민들은 사실 여부를 떠나 낯뜨거운 일이라하면서 곽 시장을 원망 (? )하고있다

선도  '교육도시' 이미지에 먹칠을 한것이며 자녀 교육에도 많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이 문제는 시장 선거 공천 과정에서 부터 문제가 제기되어 언젠가는 표면화될 일이었다. 

 

 당초 발단은 민주당 전 M시의회 의장이 경선과정에서  업자, 공직자와의 회식자리에서 있었던 곽 시장의 부적절한 처신이 있는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하면서부터 표면화 됐다.

 

최근에는 한국당 오산시 당협위원회 '이권재' 위원장이 지난 7월30일 국회정론관 (오전) 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 (오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곽 시장의 2016년 9월  H( 43세) 씨와의 불륜행각을 담았다는 녹취록을 배포하고 곽 시장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했다.  H씨는 이 사건으로 2017년 4월 이혼했다. 

 

이에 대해 곽 시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녹취록의 진위여부는 밝히지 않은채 " 내년 총선이 다가옴에 따라 오산지역의 정치적 음해와 다툼에서 비롯된  본인에 대한 음해이자 가짜 뉴스"라고 주장했다. 또한 본인은 "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본인의 정치적 진로를 두고 재갈을 물리려는 모략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이권재 위원장은 "당신이 떳떳하면 나를 고소하라 " 는 " 강경한 1인 피켓시위를 감행했다. 이에 더해  오산환경운동연합, 버드파크 반대 대책위, "곽퇴본 "등의 시민단체가 시청 후문 입구 등지에서 동조 피켓시위로 가세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곽 시장은 형사 고소는 하지 않은 채 8월 14일 '녹음 파일공개, 게시, 보도,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 만을 하는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 하고있다. 가처분 신청 기각에 대해서는 10월 28일 항고 했다.

 

더구나 오산시를 출입하는 상당수 언론은 이 사건에 대해 침묵하거나 곽 시장에게 우호적인 기사만을 게재하고있다. 이는' 바른(正) 참 언론'의 자세는 아닐것이다.  그 이유는 설명 하지않아도 '불문가지'다. 그러나 밉보인 언론은 곽 시장으로부터 "허위사실 보도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손해 배상 소송을 당했다. K인터넷 언론 A기자와 또다른 K뉴스 B기자와 경인취재본부가 그 예 (例)이다. 

 

"곽퇴본"은 가처분신청이 기각된후 지난 10월31일  " 오산시민은 부끄럽다, 곽상욱 시장은 즉각 퇴진하라" 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서 "곽퇴본"은 " 가장 도덕적이어야 할 시장이 수회에 걸쳐 유부녀와 일탈을 벌리고 무마조 (생활비)로 수천만을 준 행위를  '사생활'이라  치부하는것은 공직자윤리법 과  공무원의 품위유지에 크게 어긋나는 일이다.

 

" 또한 " 시장의 직위를 이용해  학생들,주민들 ,각종행사 자리에 참석해 시민들 앞에서  연설등을 하는 행위는 오산 시민에 대한 기만행위이며 위선일수 밖에 없다" 고 하면서 즉각 퇴진을 요구했다.

 

  

이제 곽상욱 시장의 사건처리 결단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곽 시장은 '불륜 의혹' 제기가 본인에 대한' 음해이며 가짜뉴스'라는 확신이 있다면 시간을 끌지 말고 형사고소를 통해 사법기관을 통한 '진실'여부를 밝혀야만 한다.

 

민사적인 사건처리로는 시간만 지체되며  의혹만 커질뿐만 아니라 진실을 밝히기에는 '역부족'이다. 필자도 곽 시장의 주장을 '신뢰'한다.  형사고소가 없으면 불륜의혹은 진실로 '둔갑'되고 시정업무는 혼란만 초래한다. 이런 경우 유일한 탈출구는 "시장직 자진사퇴"임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곽 상욱 시장은 "이권재 한국당 당협위원장과 '곽퇴본' 관계자를  형사고소하라 " 이것이 곽 시장이 명예를 회복하고 700여 공직자와 22만 오산 시민의 자존심을 지키는 길 (路)임을 명심해야 할것이다  (  정치부 = 안상일 대표기자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