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도시공사 11월 1일 출범

시설관리공단 조직에 개발사업부 더해 도시공사로 탈바꿈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1/01 [10:41]
    군포시

[미디어투데이] 다양한 개발사업 등으로 군포시의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제2의 도약을 촉진할 군포도시공사가 1일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의 시작을 알렸다.

시에 의하면 군포도시공사는 기존의 군포시시설관리공단 조직에 개발사업부를 추가·신설해 구성을 완료, 5개 부서 13개 팀에서 251명이 근무하는 기구다.

이에 따라 군포도시공사는 앞으로 체육문화, 교통, 환경자원 등의 공공시설 18개소 운영 외에 토지 및 주택 개발·공급·임대, 관광지와 리조트 등의 위락단지 조성·관리, 산업단지 조성·관리, 도로와 도시철도 등 교통 관련 시설의 건설 및 유지관리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시는 도시공사가 개발사업으로 도시 성장 동력을 발굴·확대하고 운영 이익이 발생할 경우 지역 재투자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함으로써 시민의 생활편의 향상과 복리증진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 도시공사의 첫 사업으로 2020년 하반기에 본격적인 건립이 추진될 군포1동 복합문화복지행정타운 조성 참여 방안을 시는 검토 중이며 지역 내 공공 유휴부지 개발 등 개발이익의 지역 내 재투자를 전제로 한 공공 개발 중점의 활동을 계획 중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군포도시공사가 도시의 잠재력을 끌어내 군포가 수도권 중심 도시로 성장하는 기반을 만들고 도시의 새로운 100년 역사를 이끌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8년 6월 설립된 군포시시설관리공단은 시민의 생활 편익과 복지증진을 목적으로 공공시설을 관리·운영해 왔으며 조직이 도시공사로 전환된 이후에도 그동안 담당했던 역할은 충실히 수행될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