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가을밤을 밝힌 ‘동탄여울 행복장터’, 25일에 6주간의 여정 마무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0/24 [15:59]
    화성시 가을밤을 밝힌 ‘동탄여울 행복장터’, 25일에 6주간의 여정 마무리

[미디어투데이] 화성시의 가을밤을 환히 밝힌 ‘동탄여울 행복장터’가 25일을 끝으로 올해 운영을 모두 마무리한다.

동탄여울 행복장터는 지난 9월 20일 개장 이후 매주 금요일마다 총 6회간 동탄2택지 여울공원 음악분수대 앞에서 운영됐다. 25일에도 같은 시간에 열린다.

장터에는 푸드트럭 19대와 핸드메이드 작가 포함 지역주민이 직접 개인 소장품을 판매한 일일상인 135팀 등 총 154팀이 참가했으며, 5주차 기준 7만여 명의 시민이 방문했다.

푸드트럭과 핸드메이드 상품뿐만 아니라 꽃과 화분을 싣고 판매하는 이동식 꽃집인 ‘플라워트럭’ 등 기존 야시장에서 쉽게 만나볼 수 없는 이색 상점트럭들이 참가해 행사에 재미를 더했다. 특히 시민이 직접 판매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어린이존’에는 어린이들도 직접 물품을 판매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어린이 장터를 조성하고, 대형 에어바운스를 설치해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 방문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행복장터 운영시간 동안에는 다채로운 버스킹 공연도 진행됐다. 가을밤 낭만을 즐길 수 있는 재즈와 소울, R&B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공연이 여울공원의 아름다운 풍경과 어우러져 시민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시는 내년에도 ‘동탄여울 행복장터’를 운영하고 이를 화성시의 이색 명소로 키워나갈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