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방짜유기 체험 프로그램 운영

‘어린이 방짜유기장 되기’, ‘방짜로 나만의 목걸이 만들기’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0/17 [09:23]
    군포시 방짜유기 전수교육관 외부 전경

[미디어투데이] 군포시가 전통문화 보존 및 향유 등을 위해 건립·운영 중인 방짜유기 전수교육관에서 정기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시 계획에 의하면 이달 22일부터 매주 화요일에는 누구나 참여 가능한 ‘방짜로 나만의 목걸이 만들기’가 개설되고, 24일부터는 매주 목요일에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한 ‘어린이 방짜유기장 되기’ 프로그램이 시행된다.

이 중 12월 10일까지 운영될 ‘방짜로 나만의 목걸이 만들기’는 펜던트 모양의 방짜를 연마와 광내기 체험을 통해 목걸이로 만드는 것으로, 사전 신청을 통해 참여가 확정되면 행사 당일 현장에서 참가비 5천원을 납부해야 한다.

반면 방짜유기 제작 과정 견학과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10호 김문익 장인과의 대화 등으로 구성된 ‘어린이 방짜유기장 되기’ 프로그램은 참가비 없이 무료로 운영되는데, 12월 12일까지만 체험이 예정돼있다.

전문 문화예술교육사의 주관으로 시행될 2개 과정 모두 1회 참여 가능 인원은 20명 이내이며, 체험 신청자가 10명 미만일 경우 행사 일정이 변경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강민원 문화체육과장은 “대표적인 청동 제품, 전통과 역사가 담긴 방짜의 탄생부터 활용 방향까지 한 곳에서 알 수 있는 ‘방짜유기 전수교육관’의 기능을 잘 활용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이라며 “독특하고 유익한 체험 행사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