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원 의원 “경기도 내 학교의 실질적인 실내 공기질 개선 방안 도출 희망”

‘경기도 내 공기정화기 공기질 개선효과 분석에 관한 연구’ 착수보고회 개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10/16 [15:31]
    박세원 의원 “경기도 내 학교의 실질적인 실내 공기질 개선 방안 도출 희망”

[미디어투데이]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박세원의원은 16일 경기도의회 제1간담회의실에서 ‘경기도 내 공기정화기 공기질 개선효과 분석에 관한 연구’에 대한 정책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착수보고회에는 연구책임의원인 박세원 의원을 비롯해 연구수행기관인 ㈜에코에너지기술연구소, 경기도의회, 경기도교육청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활발한 의견 교환이 이루어졌다.

이번 연구는 경기도 내 교육지원청에서 발주된 공기정화기의 운영 실태를 조사하여 학교용 공기정화기 사용기준 마련 및 공기정화기 관리 개선방향을 도출하기 위해 추진된다.

착수보고회 발표를 맡은 ㈜에코에너지기술연구소 이재근 대표이사는 국내·외 학교 공기질 관리기준과 학교 교실용 공기정화장치 현황 등을 설명하고 향후 연구수행방법 및 연구추진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박세원 의원은 “현재 정부는 미세먼지 대책을 마련하고자 유치원·특수학교, 초·중·고등학교에 공기정화장치 설치를 추진 중에 있으며 내년 6월까지 소음기준, 공기정화 초미세먼지를 거르는 기준을 마련한다고 발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도내 학교 교실 공기질 측정과 운영 실태를 면밀히 조사하고 분석하여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이 미세먼지로부터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학습하고 자라날 수 있도록 학교의 실질적인 실내 공기질 개선 방안이 도출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현장중심·정책중심 의회 구현을 위해 경기도 현안사항을 중심으로 한 총 20여 건의 정책연구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