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수돗물 고품질 시대 연다.

2023년까지 청계통합정수장에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9/10/02 [14:11]
    고도정수처리시설 조감도

[미디어투데이] 안양시가 수돗물 안정적 공급과 함께 고 품격 수질기대를 연다.

시는 오는 2023년까지 총 사업비 443억 원을 들여 청계통합정수장에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설치한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위해 내년 중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완료해 후년인 2021년 3월 착공할 예정이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은 오존처리와 입상 활성탄인 숯으로 한 번 더 걸러주는 과정을 추가해 기존 정수처리 공정으로는 잡기 힘든 흙과 곰팡이 냄새를 잡아주는 역할까지 한다.

최근 팔당상수원 수질악화와 조류 발생 빈도 증가는 수돗물에 대한 불신 및 민원증가 요인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고도정수처리시설은 이와 같은 문제를 해결해 수질을 한 단계 향상시키고, 신뢰감도 높이는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안양권 3개시를 관할하는 청계통합정수장은 2002년 4월 준공됐다. 1일 수돗물 생산량은 182,000㎥으로 안양시 96,000㎥, 군포시 46,000㎥, 의왕시 40,000㎥의 수돗물을 각각 공급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사업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수질관리와 양질의 수돗물 공급뿐 아니라 맛·냄새 등의 품질 면에서도 최고수준의 수돗물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