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소방서, 화재로부터 안전한 광명시를 위한 '봄철 화재예방대책' 추진

화재 발생이 가장 많은 봄철, 광명시 맞춤형 '봄철 화재예방대책'으로 안전하게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3/05 [14:48]

▲ 광명소방서, 화재로부터 안전한 광명시를 위한 「봄철 화재예방대책」 추진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광명소방서는 5일 봄철 계절적 특성과 코로나19 감염병 완화 등 사회적 특성을 반영한 실용과 효과중심의 '2024년 봄철 화재예방대책' 추진을 밝혔다.

광명시 화재발생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19~’23년) 봄철 화재발생현황은 총 213건, 인명피해 17명, 재산피해 이십억삼천만원이 발생했다. 분석결과 전체 화재발생률의 28.6%, 인명피3해 33.3%를 차지하며 화재발생의 위험이 봄철에 집중됨을 보였다.

이에 광명소방서는 ‘24년 중점 추진 사항으로 ▲소방서장 중심의 현장행정지도 등 봄철 화재취약시설 예방활동 강화 ▲화재안전 지도 제작 등 대형화재 우려대상 중점 안전관리 ▲인식개선을 위한 '안전환경의 날' 화재예방 캠페인 운영 ▲'우리 집 화재안전 인테리어' 등 화재예방 및 피난안전대책 추진 ▲화재발생 대비 선제적 대응태세 등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저감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박평재 소방서장은 “밤과 낮의 큰 일교차, 낮은 습도, 강한 바람 등 봄철의 계절적 특성으로 화재발생 위험이 높다”며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봄철 난방, 전기, 취사 등 화기취급에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훈훈한 바람이 품은 제주 함덕 '서우봉' 풍경
1/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