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중국 총영사관과 함께 국제교류 활성화 나선다

교육기관 교류협력 강화 · 해외 유학생 유치 협조 체계 모색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3/05 [14:33]

▲ 전라남도교육청과 주광주 중국 총영사관 관계자들이 한·중 국제교육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전라남도교육청은 4일 청사에서 주광주 중국 총영사관의 꾸징치(顾景奇) 총영사, 저우지화(周积华) 부총영사, 황황(黄璜) 영사, 주이솽(朱益双) 영사주재관 일행을 만나 중국과의 우호관계 협력 증진 및 국제교육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만남은 중국 주광주 총영사관 신임 꾸징치(顾景奇) 총영사 일행이 전남교육청을 예방해 이뤄졌으며, 교육청과 중국 교육기관과의 교류협력 강화 및 해외 유학생 유치 협조체계를 모색하는 대화의 자리로 진행됐다.

전남교육청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중국 산시성교육청과 지난 2019년 업무협약을 맺은 이후, 양 기관의 25개 학교가 국제교류를 활발히 이어오고 있다.

특히 오는 5월에는 중국 산시성교육청과 일본 사가현교육위원회 고등학생 32명을 초청해 한·중·일 동아시아 청소년 세계시민 캠프를 개최하고, 한·중 교사들이 함께 다양한 미래교육 교수학습방법을 공유하는 교육교류도 추진할 예정이다.

꾸징치 총영사는 “전남교육청과 중국 산시성교육청 간의 국제교육교류가 더욱 활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비자 및 체류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대한민국 글로컬 미래교육 박람회에 대한 기대가 크며, 글로벌 교육공동체가 함께하는 교류의 장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중 교육감은 “전남의 학생들이 세계와 소통하며 모두와 조화롭게 살아가는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중국, 베트남, 일본, 몽골 등과의 국제교류를 더욱 활성화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훈훈한 바람이 품은 제주 함덕 '서우봉' 풍경
1/12
광고